‘해무’ 박유천 “내게 행운이고 행복이다” 애틋한 무대인사 소감

영화 '해무' 경인지역 무대인사 스틸컷

영화 ‘해무’ 경인지역 무대인사 스틸컷

영화 ‘해무’의 경인지역 무대인사가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26일 진행된 무대인사에는 ‘해무’를 연출한 심성보 감독을 비롯해 박유천, 한예리, 문성근이 참석해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뜻 깊은 시간을 함께했다.

환호를 받으며 무대에 오른 심성보 감독은 “배우들의 연기에 푹 빠져서 영화를 즐겨주길 바란다. 묵직한 감동을 안고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또 박유천은“‘해무’와 함께 한 지 1년이 다 되어 가는 것 같다. ‘해무’로 스크린 데뷔를 할 수 있었던 것은 내게 행운이고 행복이다. 좋은 영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예리는 “‘해무’를 여러분들께 보여드릴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가슴 속에 오래 남는 좋은 영화로 기억되면 좋겠다”라며 말했고, 마이크를 이어 받은 문성근 역시 “‘해무’는 내가 잠시 억눌러 두었던 배우로서의 욕망을 다시 불러 일으켜 준 작품이다. ‘해무’와 같은 또 다른 작품을 찍을 수 있게 될 날을 바라며 열심히 살겠다. 사랑을 꼭 이루시고, 늘 행복하시면 좋겠다”며 감사와 함께 훈훈한 인사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날 박유천과 한예리는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에게 극중 동식(박유천)과 홍매(한예리)의 말투로 “나는 동식이, 영화는 잘 봤는감?”, “안녕하십네까? 홍맵니다. 영화 잘봤습네까?”라고 첫인사를 건네 관객들의 환호를 자아냈으며, 싸인 빵가매(컵라면)를 객석에 직접 선물하는 등 다양한 팬서비스로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