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니아 전 멤버 이조, 가진동 방조명 ‘마약 사건’ 연루

사진. 이조 웨이보

사진. 이조 웨이보

걸그룹 라니아의 전 멤버 이조가 가진동 방조명 마약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중국매체 시나닷컴은 홍콩 매체의 보도를 인용해 “한국 걸그룹 라니아 출신 이조가 대마초 혐의로 구속됐다”고 밝혔다.

이어 가진동과 방조명이 체포될 당시 베이징 잉황그룹 소속 신예 여배우 락시와 걸그룹 라니아의 전 멤버 이조는 함께 있다가 인근 발마사지 가게에서 체포됐다고 전했다.

락시와 이조 두 사람은 현재 소속사는 물론 가족과도 연락이 안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베이징 경찰 측은 두 사람의 체포 여부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이조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