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 온 ‘아귀’ 김윤석, ‘타짜’ 1편 이어 강렬한 카리스마 뽐내

김윤석

2006년 개봉한 최동훈 감독의 ‘타짜’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 바 있는 김윤석이 ‘타짜-신의 손’(이하 ‘타짜2’)에서도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뽐냈다.

1편에 이어 악의 화신이자 전설의 타짜 아귀 역할로 분한 김윤석이 후반부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영화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전편보다는 다소 부드러워진 느낌이 들지만, 그가 풍겨내는 아귀의 여유 있는 카리스마는 전편을 훨씬 능가할 정도로 압도적이다.

‘타짜2’의 연출을 맡은 강형철 감독 또한 캐스팅을 진행하면서 가장 고민하고 공을 들인 캐릭터 중 하나가 바로 아귀다. 강형철 감독은 영화 ‘타짜’에서 아귀는 김윤석 외에 어떠한 배우도 떠오르지 않았다고 얘기했을 만큼 김윤석이 가진 내공을 의지했다는 후문이다.

‘타짜2’는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남자가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 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 김윤석 외에도 최승현, 신세경, 곽도원, 유해진, 이하늬, 김인권, 이경영 등이 출연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심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