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유영, 영화 ‘간신’ 주인공 이어 광고계 접수

배우 이유영

배우 이유영

배우 이유영이 피로회복제 박카스 광고 속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지난 5월 2014년 밀라노국제영화제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유영이 피로회복제 박카스의 새 TV광고 ‘대한민국에서 스마트폰으로 산다는 것’ 편의 여주인공으로 열연을 선보였다.

‘풀려라 5천만! 풀려라 피로!’를 메인 카피로 선보인 ‘대한민국에서 OOO로 산다는 것’ 시리즈 광고는 대한민국에 살아가는 사람들 각각의 피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친 사람들에게 힘을 실어 주는데 중점을 둬 화제를 모은바 있다.

새 TV광고 ‘대한민국에서 스마트폰으로 산다는 것’편은 하루 종일 쉴 틈 없이 바쁘게 일하는 피로한 직장인도 스마트폰과 마찬가지로 충전이 필요하다 것을 재치 있게 보여주는 광고이며, 이유영은 광고 속 짧은 연기에서 유려한 연기를 펼쳤다는 평가다.

현재 이유영은 조선 연산군 시대를 배경으로 임금 옆에서 아첨하고 정사를 그르치는 간신의 이야기를 그린 대작 ‘간신’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충무로의 관심을 받고 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풍경엔터테인먼트, 동아제약 박카스 광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