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허지웅, 아이스버킷 챌린지 기부 후 또 얼음물 뒤집어 쓴 사연은?

JTBC '썰전' 스틸

JTBC ‘썰전’ 스틸

허지웅이 아이스버킷 챌린지 기부에 동참 한 후에 굳이 얼음물을 뒤집어 쓰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28일 오후 11시 방송 예정인 JTBC ‘썰전’ 예능심판자 코너에서는 현재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지난주 국내 연예계에 상륙한 이 캠페인은 얼음물을 맞으며 온몸의 근육이 경직되는 루게릭 환자들의 고통을 느껴보고 돕자는 의미의 모금운동이다.

김구라, 강용석, 박지윤, 이윤석, 허지웅 등 예능심판자들은 각자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한 소감을 이야기 했다.

허지웅은 “나는 진중권 씨의 지목을 받았다”며 “사실 그 전에 기부로 이미 동참했음에도 불구하고 진중권 씨와 SNS 논쟁이 있었던 후라, 미션을 수행하지 않으면 ‘꽁해’ 보일까봐(?) 굳이 얼음물을 뒤집어썼다”고 밝혀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김구라는 돌아가신 아버지가 루게릭병을 앓았던 사실을 밝히며, “환우와 그 가족들은 루게릭병을 알리기 위해 무척 노력하는데, 이번 캠페인이 큰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 밖에 일반인 방송 출연자들을 둘러싼 ‘과거 논란’에 대한 예능심판자들의 이야기는 28일 오후 11시 JTBC ‘썰전’에서 확인 가능하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