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속 아미탈은 진실을 밝혀주는 약일까?

SBS '괜찮아 사랑이야'

SBS ‘괜찮아 사랑이야’

‘아미탈 소디움’은 진실을 밝혀주는 약일까?

SBS 수목드라마‘괜찮아 사랑이야’(노희경 극본, 김규태 연출, 제작 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에 등장한 ‘아미탈’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이 뜨겁다.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극중 인기작가인 장재열(조인성)과 지해수(공효진)의 로맨스 뿐만 아니라 해수와 조동민(성동일)을 중심으로 한 정신과 의사 그리고 환자들의 에피소드들도 그려지고 있다.

특히 드라마에서는 동민이 교도소에 수감된 재열의 형 재범(양익준)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아미탈 소디움’이란 약이 언급됐는데, 이후 재범이 이 약을 재열과 재열모(차화연)에게 놓아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설정되면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심지어 지난 21일 방송분에서는 재범은 자신이 아미탈 주사를 맞은 뒤 응한 인터뷰에서 “의붓아버지 의문사의 진범은 재열”이라는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했던 것.

제작진은 ‘아미탈 소디움(amytal sodium)’에 대해 ‘바르비날계의 수면제’로, 그리고 이를 활용한 아미탈 인터뷰는 ‘아미탈을 서서히 정맥주사하여 긴장을 이완시켜 유사 최면상태에서 면담을 진행하는 방식’이라고 자막을 통해 소개했다.

알려진대로 아미탈은 ‘펜토탈 나트륨’이라고 하며 1920년 미국의 한 산부인과의사에 의해 ‘자백유도제(truth serum)’라는 명칭으로 처음 쓰였다. 이후 이 약은 법정에서 피고인들의 무죄를 증명하기위해, 그리고 2차대전 후에는 정신적 외상, 즉 트라우마를 입은 군인들의 치료에도 사용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처럼 ‘아미탈’이 ‘괜사랑’의 주인공들의 둘러싼 에피소드에 깊숙이 관여하자 수많은 네티즌들은 포털사이트 커뮤니티와 블로그에 ‘아미탈’에 대한 검색과 더불어 관련 정보들을 상세하게 분석해 게재하는 등 관심을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괜사랑’의 등장인물이 정신과 의사, 그리고 치유받아야하는 사람이 있음을 감안해 ‘아미탈’이이 극중에 중요하게 등장하고 있다”며 “과연 남은 방송동안 이 약물이 주인공들의 숨겨진 비밀에 어떤 활약을 하게 될런지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27일 방송하는 ‘괜찮아 사랑이야’ 11회 방송분에서는 재범의 주장과는 달리 재열, 재범 형제의 의붓아버지 의문사와 관련되어 제 3의 인물이 등장해 극에 긴장감을 더해갈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