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연, “시행착오 겪으며 많이 배우고 살아갈 힘 얻어” 눈물

MBN '신세계'

MBN ‘신세계’

배우 이승연이 눈물을 보이며 아버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27일 방송하는 종합편성채널 MBN ‘신세계’ 녹화 현장에서 이승연은 가족에 대해 이야기 나누던 중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만 나오면 왜 이렇게 미안한 마음부터 앞서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막상 부모님을 만나면 잘 못하게 된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다. 아버지께서 딸의 안 좋은 기사를 접할 때마다 늘 걱정이 많으셨는데, 최근 내 걱정 때문에 근심이 가득하시더라. 혹시라도 못난 딸 때문에 나중에 큰 병이라도 생기지 않을까 막연한 걱정이 든다”며 아버지에 대한 죄송스러움을 전했다.

또 이승연은 “아버지를 떠올리기만 해도 자꾸 눈물짓게 된다. 답답한 마음에 갑자기 울컥할 때가 종종 있는데, 아버지가 살아계신 동안 조금이라도 더 많이 효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조혜련이 “이승연 씨가 방송 복귀 한다는 얘기를 듣고는 아무 말씀 없으셨냐”고 물었고, 이승연은 “아버지께 일부러 말씀을 안 드렸다. 사실 방송 복귀에 대한 주변 반응이 겁나서 아버지를 비롯 그 누구에게도 차마 말할 수 없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여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와 더불어 “개인적으로 여러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고, 앞으로 살아갈 힘을 많이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 롤러코스터 같은 인생을 겪으며 책임의 무게라는 것을 절감했다. 한 사람의 대중으로서 이제는 대중의 눈으로 나를 좀 더 바라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복귀 결심까지의 힘들었던 심경과 앞으로의 포부를 함께 덧붙였다.

이승연은 MBN ‘신세계’를 통해 1년 6개월만에 MC로 방송에 복귀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