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라붐, “예쁘고 아름다운 걸그룹? 신선한 걸그룹” 출사표 (종합)

라붐 티저

라붐

또 하나의 상큼한 걸그룹이 나타났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V-HALL에서 걸그룹 라붐의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라붐은 브아걸 소속사 내가네트워크와 임창정 소속사 NH미디어가 합작한 걸그룹으로 솔빈, 율희, 해인, 유정, 소연, ZN으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이날 라붐은 데뷔곡 ‘두근두근’과 앨범 수록곡 ‘어떡할래’ 무대를 선보이며 가요계에 본격적인 출사표를 던졌다.

라붐은 다리에 색색깔의 테이핑 테이프를 감아 눈길을 끌었다. 멤버 솔빈은 무릎 아대를 착용하고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솔빈은 “어제 연습하다 무릎을 다쳐 응급실에서 마취 주사를 맞고 왔다”며 부상 투혼을 보였다. 유정은 “우리가 부상이 잦아서 응급용 테이프를 자주 붙였다”며 “어느날 테이핑을 하고 있는 다리가 날씬해보여 건의했더니 테이핑룩이 탄생됐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많은 신인 걸그룹이 등장하는 요즘, 라붐은 눈길이 가는 걸그룹으로 레드벨벳을 꼽았다. 멤버 해인은 “얼마전 SM엔터테인먼트에서 데뷔한 레드벨벳이 좋다”며 “정말 예쁘고 잘해서 눈여겨 보고 있다”고 전했다.

라이벌 그룹을 꼽는 질문에 라붐은 “아직 모르겠다”며 “데뷔를 하고 나서 활동하다보면 생기지 않을까”라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롤모델로는 브라운아이드걸스(이하 브아걸)을 꼽으며 “같은 소속사 선배 브아걸 언니들처럼 색깔이 딱 떠오르는 걸그룹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데뷔곡 ‘두근두근’은 미디엄 댄스트랙으로 펑키한 멜로디 구성이 인상적인 곡이다. 소연은 “풋풋함과 생기 넘치는 에너지가 느껴지는 곡으로 경쾌한 리듬이 시선을 끈다”고 소개했다.

포인트 안무로는 두근두근 춤과 말뚝박기춤이 있다. 해인은 “사람 앞에서 심장이 뛰는 춤을 표현한 두근두근 춤과 말뚝박기 춤이 있다”며 “말뚝박기 춤은 놀이를 춤으로 만든 것이라 재미있다. 춤을 선보일 때마다 바뀌는 ZN언니의 리액션도 포인트다”라고 전했다. 라붐은 직접 멤버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포인트 안무의 시범을 보이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라붐은 “걸그룹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대부분 예쁘고 아름다운 것인데 우리 라붐은 신선한 그룹이 되고 싶다”며 “1위를 하게 된다면 수동으로 빙수를 100개 만들겠다”고 신선한 공약을 전했다. 이에 율희는 “그 옆에서 100개를 다 먹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선하며 통통 튀는 매력답게 이날 라붐 멤버들은 각자 개성 있는 개인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솔빈의 슈퍼마리오 효과음, 소연의 아이유 모창 등 신인 그룹만의 풋풋한 매력이 장내를 채웠다. 이날 라붐은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신인 답지 않는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라붐은 “자연스러운 모습이 매력”이라며 “놀아도 예쁜 걸그룹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라붐은 28일 데뷔 앨범 ‘쁘띠 마카롱’을 공개하고 타이틀곡 ‘두근두근’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NH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