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성동일 이광수, 세 남자의 ‘괜찮아, 우정이야’

SBS '괜찮아, 사랑이야'

SBS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성동일 이광수, 세 남자의 끈끈한 우정이 앞으로 시청자들에게 어떤 위로를 안겨줄까?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제작 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에서 홈메이트로 함께 살고 있는 세 남자 장재열(조인성), 조동민(성동일), 박수광(이광수)의 특별한 우정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달구고 있다.

사실 세 남자의 관계는 처음부터 끈끈하지 않았다. 새로운 홈메이트로 이사온 재열을 첫 만남부터 경계했던 수광은 해수와 함께 재열을 투명인간 취급하며 한동안 그를 미워했었고, 동민은 가장 연장자답게 수광처럼 대놓고 티 내진 않았지만 이따금씩 까칠한 재열의 행동에 투덜거렸다.

그러던 그들이 한발자국 더 가까워진 모습을 보여줘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강박증을 앓고 있는 재열은 어느새 홈메이트로 그들과 함께 지내며 많이 둥글어졌고, 동민은 그런 재열을 “깍쟁이 같던 놈이 사람 됐다”며 애정이 담뿍 묻은 눈으로 바라보았다. 짝사랑하는 소녀(이성경)의 아르바이트를 부탁하며 재열에게 다가선 수광은 연애 고민을 털어놓으며 재열과 더욱 가까워 졌다. 수광과 재열은 어느새 “너만 알아”라고 말하며, 해수 몰래 속내를 털어놓을 정도로 돈독한 사이로 발전하고 있다.

끈끈해진 이들의 우정을 시험이라도 하듯, ‘괜찮아, 사랑이야’의 제작진은 “재열의 깊어가는 상처가 앞으로 파란을 몰고 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재열의 상처에 깊이 발을 들여놓으며 ‘키메이커’로서의 활약을 예고한 동민, 그리고 재열에게 연애 상담을 하며 누구보다 돈독한 관계를 맺어 가고 있는 수광이 앞으로 재열의 상처에 마주서며 어떻게 그를 위로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노희경 작가는 “드라마의 목적은 소통이다. 각기 개성이 다른 홈메이트들이 소통해 나가는 모습을 통해 ‘우리 모두가 참 괜찮은 사람이었구나’를 알아가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함께’ 보다는 ‘혼자’가 익숙해져 버린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고독한 개인들에게, 가족으로 인해 저마다의 상처를 갖고 있는 세 남자가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음에도 세대를 뛰어 넘어 진한 우정을 나누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감동을 전해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