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사기 피소 ‘무혐의 처분’… “자숙하면서 반성하겠다”

제공. IS엔터테인먼트
연예계 진출을 도와주겠다는 명목으로 연예인 지망생 부모로부터 돈을 챙긴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던 신정환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27일 서울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신정환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결론을 내리고,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신정환은 2010년 연예인 지망생 A씨 부모로부터 억대 돈을 받은 혐의로 피소됐다. 이후 연예인 지망생 A씨의 부모가 신정환에 대한 형사 고소를 취하했으나 경찰은 수사를 계속해왔다. 당시 신정환 측은 “사기의 목적은 전혀 없었다. 1억 원은 앨범을 만드는 진행비로 사용했고, 2,500만 원은 제작비로 썼다”고 해명했다. 그리고 신정환이 불법 도박 사건으로 구속되고, A씨가 군 입대를 하면서 앨범 제작은 무기한 연기됐다.

무혐의 처분이 알려진 뒤 신정환은 언론을 통해 “무혐의가 났더라도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늘 그래왔듯 지난 과오에 대해 앞으로 자숙하면서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