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황금거탑’ 전격 합류, 농촌 시월드가 온다

'황금거탑'의 전원주

‘황금거탑’의 전원주

배우 전원주가 tvN 농디컬 드라마 ‘황금거탑’에 전격 합류해 농촌 시월드를 제대로 보여준다.

전원주는 27일 방송되는 ‘황금거탑’에서 거탑마을 슈퍼마켓 주인 백봉기의 어머니이자 구잘의 시어머니로 등장한다. 추석을 앞두고 아들의 집을 방문한 전원주는 외국인 며느리에 잡혀 사는 백봉기의 모습에 분노하고, 며느리 구잘을 강하게 몰아붙이며 시집살이를 예고한다.

호쾌한 웃음과 거침없는 입담으로 사랑 받아 온 전원주가 이끄는 농촌 시월드는 ‘황금거탑’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는다. 전원주의 합류로 백봉기와 구잘 라인도 더욱 다양한 소재로 재미를 더할 수 있게 된 것. 특히 전원주는 핫팬츠로 각선미를 자랑한 구잘의 옷차림에 “이런 젠장! 말년에 며느리 핫팬츠라니”라고 반응하는 등, ‘거탑’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웃음코드도 완벽 소화하며 특급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황금거탑'의 전원주와 샘 오취리

‘황금거탑’의 전원주와 샘 오취리

27일 방송에서는 구잘과 샘 오취리가 노래방에서 아찔한 섹시댄스를 추는 장면이 공개될 예정이다. 극중 유부녀 구잘과 가나 출신 영농유학생 샘 오취리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그리고 새롭게 등장한 호랑이 시어머니 전원주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황금거탑’을 연출하는 민진기 PD는 “뛰어난 연기력의 배우 전원주가 새로운 갈등구도와 재미 포인트를 만들어 내는 것은 물론, 다문화 가정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 농촌의 현실을 자연스럽게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금거탑’은 전작 ‘푸른거탑’의 군대 못지 않은 치열함과 엉뚱함이 가득한 ‘거탑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농디컬 드라마. 군 콘텐츠의 부흥을 선도한 ‘푸른거탑’ 연출진과 출연진이 농촌이라는 새로운 소재로 다시 뭉쳐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