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친구’ 정지윤, ‘괜찮아 사랑이야’ 재등장한다

'괜찮아 사랑이야' 정지윤

‘괜찮아 사랑이야’ 정지윤

배우 정지윤이 ‘괜찮아 사랑이야’에 재등장한다.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5회분에서 정신분열증을 갖고 있는 해수(공효진)의 친구이자 윤철(이동하)의 아내 해진 역으로 등장했던 정지윤은 당시 뱃속의 아이를 지키기 위해 물속에 뛰어드는 모성애를 발휘하는 등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당시 해진은 아이를 위해 정신분열증 약 복용을 끊은 아내를 걱정해 아이를 낳지 말자는 남편 동하 때문에 저수지로 뛰어 들어 아이를 지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재열(조인성)이 그녀를 구해냈고, 해수의 설득으로 요양원에 들어가 병을 치료하며 아이를 낳기로 했다.

사랑하는 여자 해진의 병을 알고도 결혼한 남자 동하와, 사랑으로 맺어진 아이를 지키려는 해진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고, 이후 이들 부부에 대한 이야기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그런 그녀가 27일 방송되는 11회분에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온다는 반가운 소식을 알렸다.

해진은 요양원에 들어가 다른 환자의 가족을 만나 위로도 해주며 뱃속의 아이와 만날 날을 기다리는 밝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온다. 특히 남편 윤철과 더욱 애틋한 사랑을 선보이며, 재열의 결혼 욕구를 자극한다고. 정지윤은 짧은 출연이지만, 남편 윤철 역의 이동하와 함께 조인성-공효진 러브라인을 발전시키는 중요한 감초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또 한 번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다.

영화 ‘공모자들’에서 장애 연기로 확실히 눈도장을 찍으며, 충무로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정지윤은 최근 드라마 ‘트라이앵글’에서 귀여운 수다쟁이 강현미로 열연하여 이전 작품과는 다른 밝고 통통 튀는 연기 변신도 선보였다.

소속사 제이스타즈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다양한 작품에서 출연제의를 받고 있는 정지윤이 곧 차기작을 결정짓고 시청자들을 찾아갈 계획이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물론이고, 그녀의 행보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제이스타즈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