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발견’ 성준과 에릭, 두 남자의 의외의 케미스트리

'연애의 발견' 의외의 케미,

‘연애의 발견’ 의외의 케미,

‘연애의 발견’ 정유미, 문정혁, 성준의 삼각케미를 엿볼 수 있는 비하인드컷이 공개됐다.

KBS2 월화드라마 ‘연애의 발견’(극본 정현정, 연출 김성윤 이응복,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측이 공개한 비하인드컷에는 성준을 중심으로 그의 팔짱을 끼고 다정한 포즈를 취한 정유미와 문정혁의 모습이 담겨있다. 지난 26일 방영된 극중 강태하(에릭, 문정혁)와 남하진(성준)의 격렬한 몸싸움 에피소드 촬영 후, ‘전쟁 뒤 찾아온 평화’다.

특히 문정혁은 성준의 어깨에 기대어 살포시 눈을 감고 애교 섞인 표정을 짓는 반전을 만들어냈다. 의외로 잘 어울리는 두 남자. “문정혁과 성준이 의외로 상상 이상의 케미를 만들어내고 있다”는 김성윤 PD의 발언을 입증하고 있다.

이날 방영된 ‘연애의 발견’ 4회분에서는 한여름(정유미)을 사이에 두고 구남친 강태하와 현남친 남하진이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이 그려졌다. “저 놈이 셀까, 내가 셀까”라는 탐색 수컷 본능이 발현된 두 남자는 당구로 승부를 보기로 했다. 그 사이 태하는 하진이 안아림(윤진이)과 양다리를 걸치고 있다고 오해했고, 하진은 태하가 여름에게 동료 이상의 감정을 가지고 있다는 걸 눈치 챘다. 결국 당구대는 당구대결이 아닌 몸싸움 현장으로 변했다.

화려한 액션이 아닌 말 그대로 몸과 몸이 붙은 싸움신 촬영이 새벽까지 이어지며, 문정혁과 성준은 지칠 법도 했지만, 서로를 독려(?)하며 치열하게 싸웠다는 후문. 속에 있는 감정을 말로 설명하기 보다는 일단 몸으로 부딪히고 보는 남자들의 승부욕을 그대로 보여준 이 장면은 두 남자의 이와 같은 환상 케미에 의해 탄생했다.

제작사 제이에스픽쳐스 관계자는 “‘연애의 발견’에서 한 여자를 두고 두 남자가 붙는 에피소드를 통해 겉으로는 쿨한 척 하지만 속은 끓는 남자들의 ‘찌질한’ 본성이 그려지며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제이에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