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사’ 조인성 공효진의 달 밤 물장난 데이트, ‘보기만 해도 부러워’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공효진 달밤 데이트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공효진 달밤 데이트

달 밤에 물장난을 하고 있는 조인성과 공효진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연애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SBS 수목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제작 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 제작진이 장재열(조인성), 지해수(공효진), 박수광(이광수)가 마당에서 신나게 물장난을 치며 놀고 있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극 중 장재열과 지해수 커플은 다퉜다가도 언제 싸웠냐는 듯 금방 사르르 녹아 화해하는 모습이 리얼한 현실커플과도 같아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안겨주고 있다. 두 사람의 애정행각에 수광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듯한 “맨날 나만 외롭다”는 대사를 남겨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장면은 재열이 홍대집을 떠나기 전날 밤으로, 재열과 해수는 ‘미래의 자신들의 모습과 희망사항’에 대한 대화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하지만 이들의 달달한 한 때를 보내고 있을 때 나타난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수광이다. ‘커플 대 솔로’의 대결이 되어버린 물장난이지만, 세 사람 모두 신나고 행복해 보여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한다. 또한 받은 만큼 되갚아 주는 수광의 물공격은 웃음을 자아낸다.

이들의 평화로운 일상은 앞으로 밝혀질 재열의 비밀로 인한 충격과 대비되어 더 인상 깊게 다가온다.

조인성, 공효진, 이광수의 ‘달밤의 물장난’ 장면은 지난 23일 촬영이 진행됐다. 이 장면은 극 중 해수의 장난끼가 급 발동해 시작됐다. 어느 타이밍에 물을 뿌릴지, 호스에서 물은 잘나오는지 체크하면서 한 씬 한 씬 마다 의견을 맞춰보는 두 사람의 열정에 제작진 또한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고 한다.

특히, 물장난을 치며 터져버린 ‘현실 웃음’으로 촬영장은 웃음 폭탄을 맞았다. 연기인지 실제인지 구분이 안가는 짓궂은 장난과 리액션이 나오며, 배우들 모두 즐겁게 촬영을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27일 오후 방송 분에서는 의붓아버지 살인 사건 담당 변호사가 등장해 사건의 내막이 밝혀지고, 재열이 해수가 깜짝 놀랄만한 말을 할 것으로 예고된 상황이라 궁금증을 더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