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자터틀’ 메간 폭스 “남들이 미쳤다고 해도, 믿는 걸 끝까지 추진하는 성격”

메간폭스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가 자신의 성향에 대해 설명했다.

27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다이너스티룸에서 열린 영화 ‘닌자터틀’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메간 폭스, 조나단 리브스만 감독, 제작자 앤드류 폼, 브래드 퓰러가 참석했다.

영화에서 악당 슈레더의 음모를 파헤치는 열혈 여기자 에이프릴 오닐을 연기한 메간 폭스는 “극 중 캐릭터처럼 실제 성격도 불의를 보면 못 참는가”라는 질문에 “오닐의 추진력과 용기에 공감을 많이 했다”며 “많은 사람들이 틀렸다고 하거나 심지어 미쳤다고 해도 내가 믿는 것들은 끝까지 추진하는 성격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조나단 리브스만 감독은 “메간 폭스의 말에 동의한다”며 “메간 폭스를 처음 만났을 때 추진력이 대단하다고 느꼈다”며 “첫 만남에 30분 정도 간단한 미팅을 할 줄 알았는데 5시간 넘게 대화를 나눴다. 메간 폭스는 하고 싶은 말이 많은 배우다. 그런 그의 의견을 영화에 최대한 반영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닌자터틀’은 1984년 코믹 북을 통해 처음 등장한 후 TV 시리즈, 영화, 게임 등을 통해 인기를 끈 ‘닌자 거북이’를 실사로 리부트한 영화. 범죄가 난무하는 뉴욕을 구하기 위한 닌자터틀 사총사 레오나르도, 도나텔로, 라파엘, 미켈란젤로의 활약을 그린다. 메간 폭스는 극 중 열혈 여기자 에이프릴 오닐 역을 맡았다. ‘트랜스포머’의 마이클 베이가 제작을 맡아 눈길을 끈다. 오는 28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