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산 드디어 입 열다 “유가족분, 대통령께 먼저 사과하라”

이산 페이스북

이산 페이스북

세월호 유가족을 향한 막말로 논란을 빚은 배우 이산이 유가족 측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먼저 사과할 경우 자신도 유가족에게 용서를 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산은 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께 ‘너 같으면 잠이 와?’라고 한 유가족분, 대통령께 먼저 사과하십시요! 그럼 저도 당신께 사과하겠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산은 유민아빠 김영오씨를 향해 “역사상 한민족 최초로 최고통수권자 앞에서 쌍욕한 당신, 대통령께 먼저 사과하면 당신께 사과하겠다. 김재규도 박정희대통령을 시해하면서 당신처럼 육두문자는 쓰지 않았다”며 “제가 투표한 정치적 신념의 지도자가 전 국민이 보는 TV로 능욕되는 장면을 본 투표권자로서의 모멸감에 대해 사과하십시오”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욕설을 퍼부은 배우 문성근에 대해서는 “최고의 배우이기에 한때 가장 존경했었다. 선배님께 육두문자를 쓴 건 정치적 수사였다”며 “인간의 정치적 욕망이 뭔지 선배님과 저를 반대 방향에서 보도록 만들었다.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이산은 “저도 내 친형을 불과 보름전 49재 치르며 세상 떠나 보냈다. 형은 죽은 지 열흘여 만에 발견됐다. 전 국가에 책임지라고 하지 않았다. 부모의 죽음, 자식의 죽음, 형제의 죽음, 모두 가족인데 아픔의 크기가 다릅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전 뇌경색 진단을 받았고 저혈당 증상이 있어 죽음은 저에게도 실체적 공포”라며 “배우로서의 본문을 망각하고 극단적 폭언을 한 점은 저도 인간인지라 넓은 아량으로 용서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자신이 배우이기 이전에 대한민국이 하나가 되길 바라는 국민이란 점을 강조한 뒤 “세월호의 진실, 당연히 밝혀져야 한다. 그러나 방법에 대한 국민들의 견해가 너무 다르다”며 “부디 세월호 정국이 돌파구를 찾아 합의되어 국민 모두가 행복한 결말이 되길 빌어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산은 세월호 참사로 사망한 고(故) 김유민 양의 아버지 김영오씨를 향해 막말을 퍼부어 구설수에 올랐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