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정일우 고성희, 화염 속 위기 모면…사랑 싹트나

MBC '야경꾼일지'

MBC ‘야경꾼일지’

‘야경꾼일지’ 정일우와 고성희가 위기를 함께 모면하며 애정을 싹틔웠다.

2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에서는 사담(김성오)이 마을에 푼 화귀가 약재 창고로 흘러들어와 창고가 불에 타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당초 화귀의 기운을 감지한 도하(고성희)와 자신을 습격했던 자객을 쫓던 이린(정일우)은 결국 약재 창고에서 조우한다.

불길에 휩싸인 약재 창고에서 위기의 순간을 맞은 두 사람은 서로 도와가며 상대방의 목숨을 구한다.

위험에서 벗어난 두 사람은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이린은 불길 속에서 살아 남은 도하를 업고 “곁에 있어줘서 고맙다”고 진심을 전하고 도하 또한 “지금 내 걱정해주는 거냐”라며 싫지 않은 기색을 드러낸다.

이처럼 두 사람은 위기를 겪어내며 한층 가까워지며 이후 로맨스가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