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윤태영 심은진 사랑고백에 “허송세월 말라” 거절

MBC '야경꾼일지'

MBC ‘야경꾼일지’

‘야경꾼일지’ 윤태영이 심은진의 고백을 거절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에서는 옥매(심은진)가 조상헌(윤태영)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는 내용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옥매는 조상헌을 따로 불러내 “기다리겠다. 나리 마음속에 있는 분 잊을 때 까지 기다리겠다”라며 순정을 고백했다. 이에 조상헌은 옥매를 품에 끌어안았지만 이는 옥매의 상상일 뿐이었다. 조상헌은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허송세월하지 마라. 나한테 아까운 세월 허비하지 말라는 말이다”라며 매몰차게 돌아섰다.

그러나 옥매는 “내 마음이다. 허송세월하고 허비하면서 살 거다”라며 조상헌에 대한 연모의 마음을 거두지 않았다. 이날 ‘야경꾼일지’에서는 이린(정일우) 도하(고성희)와 함께 도망나오던 무석(정윤호)이 부상을 입는 내용이 전개됐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