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일우, 다정다감 고성희·정윤호 질투…삼각로맨스?

MBC '야경꾼 일지'

MBC ‘야경꾼 일지’

‘야경꾼일지’ 정일우가 숨길 수 없는 질투심을 드러냈다.

26일 방송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에서는 궁을 빠져 나온 이린(정일우) 무석(정윤호), 도하(고성희)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린과 도하를 쫓는 사담(김성오)으로부터 두 사람을 지키려다 칼에 베이는 무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도하는 상처 입은 무석의 팔에 약을 발라주는 등 정성스레 치료에 임했다.

무석은 도하의 모습에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모습을 본 이린은 “여자가 사내 팔을 그렇게 덥석 잡느냐”라며 질투심을 보였다. 이린은 두 사람이 가까워지는 듯한 모습에 거침없는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야경꾼일지’는 기산군(김흥수)만을 바라보던 무석이 이린과 도하를 이끌고 함께 도망을 치면서 이후 전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