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박하선, 권상우와 헤어졌다는 최지우 말에 “사실이라면 유감”

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유혹’의 박하선이 최지우와 대립하며 기싸움을 펼치는 장면이 그려졌다.

26일 방송된 SBS ‘유혹’에서는 유세영(최지우)과 나홍주(박하선)이 전시회에서 대립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전시회에 홍주가 오는 것을 알고 지선(윤아정)은 세영을 초대했고, 세 사람은 긴장감 속에서 마주치게 된다.

먼저 홍주는 세영에게 “맘고생 심하셨나봐요. 살이 많이 빠지셨네요”라고 조롱했고, 세영 또한 “지저분한 소문이 다이어트에 좋더라구요” 라며 홍주를 조롱했다. 이어 세영에게 “좀 더 쉬지 그랬어요”라고 말하는 홍주에게 세영은 “그러게요 나도 좀 쉬고싶은데, 남자 덕에 신분상승 하는거, 아무나 잡는 기회 아닌가봐요?”라고 조롱했다.

이어 세영은 “(차석훈과)헤어졌어요. 힘든 시간을 함께 보낸다는게 생각보다 어렵더라구요. 그래서 각자 갈길로 바이 바이”라고 이별 사실을 홍주에게 말했다.

홍주는 “사실이라면, 유감이네요. 특별한 일도 아니죠. 서로 어긋나면 부부도 갈라서는 마당에”라고 응수했지만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