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최지우, 권상우와 이별하며 눈물의 포옹 “잘가요”

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최지우가 권상우에게 이별을 고하며 안타까운 눈물을 흘렸다.

26일 방송된 SBS ‘유혹’에서는 유세영(최지우)이 차석훈(권상우)에게 이별을 고하며 눈물의 포옹을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 초반에는 세영의 아버지가 갑자기 쓰러지게 된다. 놀란 것도 잠시, 세영은 아버지가 쓰러진 것이 강민우(이정진)의 음모였음을 알게된다. 석훈을 만난 세영은 “나 회사로 돌아가요, 대표이사 자리에. 아빠한테 말씀 드렸어요. 석훈씨하고 헤어지겠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세영은 “아빠 쓰러지신거, 강사장 때문이에요, 나 싸워야겠어요. 미안해요. 우리 여기까지만 해요”라고 이별을 고하며 울먹였다.

석훈은 세영의 손을 낚아채며 “좋아요, 다 알아들었어요. 세영씨는 회사로 돌아가요. 대신에 이 싸움은 내가 끝냅니다. 끝내고 세영씨 찾으러 갈거에요. 그때까지만 기다려줘요. 그럴 수 있죠?”라고 세영을 위로했다.

세영은 “잘가요”라며 울먹였고 그들은 이별의 포옹을 나누어 짠한 감정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