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간 폭스, “비에게 ‘아이스버킷 챌린지’ 도움 받고 싶었다”

메간폭스

환하게 웃는 메간폭스(닌자터틀)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가 비가 자신을 ‘아이스버킷 챌린지’ 주자로 지목한 데 대해 화답했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몰에서 열린 영화 ‘닌자터틀’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메간 폭스는 비가 아이스버킷 챌린지 주자로 지목한 데 대한 소감을 묻는 팬들의 질문에 “오늘 그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메간 폭스는 “안타깝게도 제가 독감에 걸려 지금은 할 수 없는데 독감이 낫자마자 바로 하겠다”며 웃음지었다. 또 “만약 아프지 않았다면 비에게 직접 상의를 탈의하고 도와달라고 부탁했을 것”이라고 재치있게 덧붙였다. 앞서 비는 아이스버킷 챌린지 다음 주자로 메간 폭스와 싸이, 이병헌을 지목했다.

영화 ‘닌자 터틀’ 홍보차 지난 25일 한국땅을 밟은 메간 폭스는 남편, 딸과 함께 입국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