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김지훈, 으르렁 댄스로 시청률 공약 이행

MBC ‘왔다 장보리’ 스틸컷

MBC ‘왔다 장보리’ 스틸컷

‘왔다 장보리’ 김지훈이 시청률 공약을 실천했다.

김지훈은 지난 4월 초 ‘왔다 장보리’ 제작발표회에서 “시청률이 25%를 넘을 경우 명동에서 엑소의 으르렁 댄스를 추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왔다 장보리’는 첫 방송 이후 꾸준한 화제 속에서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나가 공약했던 25%를 이미 훌쩍 뛰어넘었다.

김지훈은 그동안 자신의 SNS를 통해 흔쾌히 공약 실현을 내비친 바 있어 팬들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고, 짬짬이 댄스 연습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던 중에 우연히 오는 31일 방송될 장면에서 으르렁 댄스를 추며 극중 보리(오연서)에게 프로포즈를 하는 설정이 등장, 김지훈은 물론 제작진 관계자들도 깜짝 놀랐다.

이에 따라 김지훈은 26일 인파로 북적이는 명동의 모처에서 엑소의 ‘으르렁’을 추며 오연서에게 장미꽃을 전하는 로맨틱한 청혼 장면을 촬영하며 극중에서 시청률 공약을 실천했다.

김지훈은 NG 없이 아이돌 못지않은 뛰어난 춤 솜씨를 선보여 스태프들은 물론 몰려든 팬들로부터 환호성과 박수갈채를 받았다고 한다.

안무가 친구로부터 춤 레슨을 받았다는 김지훈은 “사람들이 많고 날이 더워 실력 발휘를 못한 것 같다. 아쉽지만 이렇게라도 공약을 실천할 수 있어서 즐겁고 후련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