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장보리’, 한국인이 좋아하는 프로 1·2위 차지

MBC ‘무한도전’ 스틸컷

MBC ‘무한도전’ 스틸컷

MBC ‘무한도전’이 2개월 연속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TV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요즘 가장 좋아하는 TV 프로그램’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26일 발표된 집계 결과에 따르면 ‘무한도전’은 9.7%의 지지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무한도전’은 20대와 학생층으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았다.

2위는 7.4%의 지지를 받은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가 차지했다. ‘왔다! 장보리’는 남성(3%)보다 여성(11%)이, 특히 30대 이상 여성들의 각 세대별 선호도가 모두 10%를 넘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 3위(4.4%),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가 4위(4.2%), ‘해피선데이-1박2일’이 5위(3.9%)를 차지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