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지코, 큰 힘이 된 스컬의 조언 “네가 하고 싶은 것 해”

블락비 지코

블락비 지코

블락비 지코가  “네가 하고 싶은 것을 해라”라는 스컬의 조언을 마음에 새겼음을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Mnet ‘발칙한 인터뷰 4가지쇼’에는 블락비 지코가 출연하여 가난했던 어린 시절, 친 형인 스피드 태운과의 관계 등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지코는 “나이나 경력 순으로 따지는 것이 가장 싫다. 그 사람의 능력이 아닌 나이나 경력으로 평가하는 것이 어렸을 때부터 싫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코는 “그러던 중 스컬 형이 ‘누가 너한테 뭐라고 하든지 넌 그냥 네가 하고 싶은 것 해라. 네가 자신만 있으면 나중에 널 다 인정할 것이다’라고 했다. 그 말을 계속 마음에 새기고 있다”라고 말해 스컬과의 친분도 드러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Mnet ‘발칙한 인터뷰 4가지쇼’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