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지코, “어려웠던 어린시절, 어머니는 우리 집의 영웅”

Mnet '발칙한 인터뷰 4가지쇼’ 방송 화면

Mnet ‘발칙한 인터뷰 4가지쇼’ 방송 화면

블락비의 지코가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어머니는 영웅이었다”라고 언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net ‘발칙한 인터뷰 4가지쇼’에 출연한 지코는 “집에 빚이 무척 많았는데 엄마가 많은 일을 하시면서 청산하셨다. 멋있다고 생각했고 엄마는 내게 영웅 같은 존재였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짠하게했다.

이어 지코는 “경제적으로 어려웠지만 엄마는 나와 형을 부족함 없이 키우셨다. 자기 피와 살을 깎아내며 자식을 위하는 모습이 존경스러웠다”라고 밝혔다. 지코는 마지막으로 “나중에 잘되면 엄마 먼저 집을 사드리고 이것저것 해드려야지 생각했고 그 생각만으로 지금까지 달려왔다”고 밝혀 감동을 선사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Mnet ‘발칙한 인터뷰 4가지쇼’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