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일우 고성희, 화염 속 위기 봉착

MBC ‘야경꾼 일지’ 스틸컷

MBC ‘야경꾼 일지’ 스틸컷

‘야경꾼 일지’ 정일우와 고성희가 화염에 휩싸여 위기의 상황에 봉착한 모습이 포착됐다.

26일 MBC ‘야경꾼 일지’측은 방송을 앞두고 불 속에 갇힌 정일우와 고성희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불길이 치솟은 건물 안에 이린(정일우)이 진열장에 깔려 옴짝달싹 못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는 이린이 생약포(조선시대 약재를 비치한 관서)에서 누군가와 대립을 하다 진열장이 넘어져 깔리게 된 사이 화염까지 덮쳐 위기를 맞이한 위험천만한 상황으로 긴장감을 자아낸다.

더불어 다른 사진 속에는 쓰러진 도하(고성희)를 끌어안고 울상을 짓고 있는 이린의 모습이 담겨있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진열장 밑에서 나오려고 안간힘을 쓰던 이린은 때마침 들어온 도하로 인해 진열장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지만, 이미 커져버린 화염 속에서 이린과 도하가 무사히 탈출할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공개된 사진을 통해서 계속되는 이린의 수난시대와 함께 앞으로 어떤 전개가 펼쳐지게 될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