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한 바퀴’, 정규편성 될까? “긍정 논의 중인 단계”

MBC '동네 한 바퀴'

MBC ‘동네 한 바퀴’

지난 14일 파일럿으로 방송돼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MBC ‘동네 한 바퀴’의 정규 편성이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다.

26일 연출의 이지선 PD는 “긍정적으로 논의 중인 단계인 것은 맞다”며 “다만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동네 한 바퀴’는 지난 파일럿 방송에서 신동엽, 노홍철, 여진구를 비롯해 배우 엄지원의 남편으로 잘 알려진 건축가 오영욱이 서울 서촌 골목을 여행하는 모습을 담았다. 특히 서촌이 고향인 신동엽이 자신의 추억을 밟아가는 과정이 잔잔한 울림으로 다가왔으며, 서울 속 숨겨진 아늑한 옛풍경도 감탄을 자아냈다.

최근 숱한 여행 프로그램이 해외의 화려한 풍광에만 집중할 때, ‘동네 한 바퀴’는 국내의 소소하면서도 정감있는 골목에 시선을 돌려 더욱 풍성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에 성공했다. 이 PD는 “정규 편성이 된다면, 해외가 아닌 국내의 골목 속 이야기를 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