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벗은 ‘타짜2’, 전편 흥행 이을까

타짜2

영화 ‘타짜-신의 손'(이하 ‘타짜2’)가 베일을 벗은 가운데 전편의 흥행을 이을지 주목되고 있다.

오는 9월3일 개봉을 앞둔 ‘타짜2’는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 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2006년 개봉해 684만 명을 동원한 최동훈 감독의 ‘타짜’ 후속편으로 ‘과속스캔들’ ‘써니’의 강형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최승현과 신세경, 곽도원, 이하늬, 이경영, 김인권, 오정세, 박효주, 고수희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한다. 1편에 이어 김윤석과 유해진도 출연, 초호화 라인업을 완성했다.

‘타짜2’의 관전 포인트 첫 번째는 전편과 확연히 달라진 분위기에 있다. 영화는 고니(조승우)의 조카 대길(최승현)이 서울로 떠나 도박장에 입성하는 것으로 시작, 스토리 자체는 전편과 연결돼 있지만 이를 풀어가는 과정은 전혀 다르다.

전편이 조승우와 김혜수 등 중량감 있는 배우를 내세웠다면 최승현과 신세경 등 신선한 얼굴들을 통해 무게감을 덜어냈다. ‘타짜’가 원작을 재가공해 긴장감을 높였다면, ‘타짜2’는 원작을 좀 더 충실히 다뤄 다채로운 이야기를 선보인다.

강형철 감독은 “허영만 화백의 원작 스토리도 워낙 훌륭하지만 최동훈 감독의 ‘타짜’를 존경하는 마음으로 ‘타짜-신의 손’ 메가폰을 잡게 됐다. 전편에 이어지는 이야기를 다루지만 새로이 등장하는 인물들의 재미요소와 함께 ‘타짜-신의 손’ 만의 색깔이 담긴 작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 속 인물과 만화 속 캐릭터의 싱크로율도 원작 팬들의 기대를 높이는 부분이다. ‘타짜2’는 허영만 화백의 동명만화 ‘타짜’ 시리즈 2부를 영화화한 작품. 최근 원작만화와 완벽한 싱크로율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는 100% 매칭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강남 하우스에 입성해 타짜로 승승장구하는 대길 역 최승현의 패기 넘치는 모습과 화투패를 쥔 채 여유로운 웃음을 보이는 절대악의 사채업자 장동식 역 곽도원의 서늘한 카리스마, 당찬 매력을 지닌 대길의 첫사랑 미나 역 신세경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또 화려한 외모로 강남하우스 내 ‘호구의 꽃’으로 불리는 우사장 역 이하늬의 강렬한 등장, 8년 만에 돌아온 노름판의 터진입 고광렬 역 유해진의 인간미 넘치는 타짜의 모습과 풍채 좋고 성격 좋은 강남 하우스의 대표 꼬장 역 이경영의 여유 있는 모습이 원작만화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인다.

주인공 대길 역을 맡은 최승현은 “100회 차에 이르는 동안 에피소드가 없던 신이 없을 정도로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고 전했다. 이어 김윤석은 “‘타짜’를 통해 아귀로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타짜2’에 다시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타짜’에 이어 ‘타짜2′도 추석에 온 가족이 모여 볼 수 있는 그야말로 종합선물세트 같은 영화”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전혀 색다른 모습으로 돌아온 ‘타짜2’가 전편의 흥행을 이을지 주목된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