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미가 가장 아끼는 자신의 곡은 ‘비 내리는 영동교’

LEE_9067

데뷔 30주년을 맞은 가수 주현미가 가장 아끼는 자신의 곡으로 ‘비 내리는 영동교’를 꼽았다.

주현미는 26일 오후 서울 63컨벤션센터 주니퍼홀에서 30주년 기념 앨범 및 특별 공연 개최를 기념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주현미는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 없지만 가장 소중한 곡을 꼽으라면 데뷔곡 ‘비 내리는 영동교’”라며 “그때까지만 해도 난 약국을 하고 있었다. ‘비 내리는 영동교’를 부르면서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게 됐고, 계속 노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트로트의 매력에 대해 주현미는 “쉬운 멜로디, 그리고 일상의 편안한 노랫말, 함께 교감할 수 있는 정서가 매력이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1984년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주현미는 ‘비 내리는 영동교’ ‘신사동 그 사람’ ‘짝사랑’ ‘잠깐만’ 등 주옥과 같은 히트곡들을 내며 한 시대를 풍미했다. 최근까지도 후배들과 함께 작업을 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오는 9월 13~1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을 시작으로 수원, 성남, 대구 등 전국 10여 개 지역에서 투어를 갖는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에스에이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