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미, 소녀시대 서현 국카스텐과 협연한 이유는?

LEE_9061

데뷔 30주년을 맞은 가수 주현미가 국카스텐, 소녀시대 서현 등 후배들과 협연한 이유를 밝혔다.

주현미는 26일 오후 서울 63컨벤션센터 주니퍼홀에서 30주년 기념 앨범 및 특별 공연 개최를 기념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주현미는 최근 재즈 클럽에서 공연을 하거나, 후배들과 협연을 하는 등 트롯을 넘어선 음악적인 행보를 보였다. 주현미는 “선배들이 남기신 전통가요는 한국 정서를 가장 잘 표현한 음악이다. 나 역시 전통가요를 사랑하지만 한계를 느낄 때가 있었다”며 “음악은 시대를 반영하는 것이다. 난 다행히도 후배들이 손을 내밀어줘 함께 작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국카스텐과 함께 한 것에 대하 주현미는 “대학교 다닐 때 밴드 보컬을 한 적이 있다. 난 밴드가 너무 멋지더라. 송골매, 김수철의 팬이어서 밴드 사운드를 좋아하게 됐다. 그래서 국카스텐과도 자연스럽게 함께 하게 됐다”고 말했다.

주현미 새 앨범에는 작곡가 윤일상, 정엽과 에코브릿지가 팀으 ㄹ이룬 허니듀오, 국카스텐, 씨스타 효린, 케이윌의 곡을 만든 장원규, 신형 등이 참여했다. 주현미는 “난 그렇게 생각한다. 넓혀야 하지 않을까? 정말 훌륭한 후배들 많은데 그들과 음악적 교류 안하는 것은 아깝다. 적극적으로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국카스텐

1984년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주현미는 ‘비 내리는 영동교’ ‘신사동 그 사람’ ‘짝사랑’ ‘잠깐만’ 등 주옥과 같은 히트곡들을 내며 한 시대를 풍미했다. 최근까지도 후배들과 함께 작업을 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오는 9월 13~1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을 시작으로 수원, 성남, 대구 등 전국 10여 개 지역에서 투어를 갖는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에스에이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