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미 “30주년 실감 안 나”

LEE_9061

가수 주현미가 데뷔 30주년을 맞은 소감을 밝혔다.

주현미는 26일 오후 서울 63컨벤션센터 주니퍼홀에서 30주년 기념 앨범 및 특별 공연 개최를 기념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주현미는 “30년 동안 노래를 했다는 것이 실감이 안 난다. 약국에서 일하던 때가 엊그제 같다”고 전했다.

이어 주현미는 “신인 때 이미자의 30주년 공연에 게스트로 나갔던 기억이 난다. 30년이 까마득하게 느껴졌는데 내가 이 자리에 있다”며 “어제도 노래하고 내일도 노래를 할 것이기 때문에 30주년이 특별하지는 않다. 덤덤하다”고 전했다.

1984년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주현미는 ‘비 내리는 영동교’ ‘신사동 그 사람’ ‘짝사랑’ ‘잠깐만’ 등 주옥과 같은 히트곡들을 내며 한 시대를 풍미했다. 최근까지도 후배들과 함께 작업을 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에스에이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