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정일우, 깊어졌다 섬세해졌다 귀신 보는 왕자의 감성연기

섬세한 정일우

섬세한 정일우

배우 정일우가 MBC 드라마‘야경꾼 일지’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현재 정일우는 ‘야경꾼 일지’에서 하루아침에 부모님을 잃은 남다른 상처와 귀신을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자유분방한 생활로 감추며 살아가는 풍류왕자 이린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정일우의 조선시대의 왕자 역할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2012년 MBC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유유자적 풍류남아 양명을 연기한 바 있다. 하지만 전작과는 완벽히 다른 연기를 펼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정일우는 전작 ‘해를 품은 달’에서는 겉으로 허허실실 웃음 뒤에 감춰진 쓸쓸한 눈빛으로 풍류남아 양명 역을 표현했다면, 이번 ‘야경꾼 일지’에서는 전작보다 더욱 성숙되고 깊어진 눈빛과 섬세한 감정연기로 눈시울을 붉히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정일우는 귀신을 보는 능력을 가진 이린 역을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 중인데, 여유로우면서도 능청스러운 연기에서 그만의 매력이 잘 느껴진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 7회에는 서책 ‘야경꾼 일지’를 찾은 이린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 방탕한 풍류왕자 생활을 뒤로하고 본격적으로 귀신을 쫓는 퇴마왕자로 변모하는 이린의 성장이 예고돼 정일우가 보여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에도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시청률 1위의 독주체제를 지켜며 방송 중인 ‘야경꾼 일지’를 통해 정일우는 9년 차 배우로 천천히 계단을 밟아 온 노력들이 이제서야 제대로 빛을 발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하이틴 스타의 한계를 넘어 한 캐릭터 안에 다양한 숨결을 불어 넣을 수 있는 영민한 배우로 성장했다는 찬사가 쏟아지고 있는 것.

또 정일우는 혹독한 몸 만들기는 물론 어머니를 통해 손수 의상까지 준비하는 등 작품에 남다른 열정을 쏟아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품 내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외적으로도 최상의 캐릭터를 표현해 내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최선을 다하는 그의 진심이 전달된 듯, 시청자들도 성장한 정일우의 모습에 큰 호평을 보내고 있다.

정일우의 호연에 힘입어 연일 뜨거운 관심 속 월화 극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의 독주 체제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8회 예고에서 불길에 휩싸인 이린과 도하의 모습이 공개 돼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야경꾼 일지’는 2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