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 불법도박 파문·이혼 소송 딛고 10년 만에 신곡 발표

탁재훈

탁재훈

가수 탁재훈이 10년만에 신곡을 발표했다.

탁재훈은 26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악사이트를 통해 디지털 싱글 파트 ‘멍하나’를 발표했다. ‘멍하나’는 그룹 캔(CAN)의 7.5집 스페셜 에디션 트랙 1번에 수록된 곡으로, 사랑에 아파했던 이들의 고통과 슬픔을 담고 있는 곳이다.

탁재훈이 솔로로 신곡을 발표한 것은 지난 2004년 에스파파(S.PAPA)로 활동한 이후 약 10년 만이다.

탁재훈의 신곡은 불법 도박과 이혼 소송 파문을 겪은 후 깜짝 공개돼 관심이 모이지고 있다. 탁재훈은 지난해 불법 스포츠 도박 혐의로 징역 6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다. 이후 결혼 13년 만에 부인 이 모 씨와 이혼 소송 중에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