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빌보드 2위 메간 트레이너, 주영훈 ‘기쁨모드’ 표절 의혹

주영훈

주영훈

미국 가수 메간 트레이너가 작곡가 주영훈의 곡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근 온라인 사이트에는 메간 트레이너의 ‘올 어바웃 댓 베이스(All About That Bass)’가 코요태 ‘기쁨모드’를 표절했다고 주장한 게시물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에 대해 네티즌들은 ‘올 어바웃 댓 베이스’의 후렴구가 코요태 ‘기쁨 모드’의 전반부 김종민 파트 ‘사랑이 떠나도 슬퍼서 울지는 마/ 새롭게 찾아올 인연에 설레이잖아’와 유사하다며 비교 영상을 첨부했다.

이에 의혹이 커지자 주영훈은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표절 의혹을 보도한 기사의 링크를 게재하며 “전문 변호사와 상담하고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메간 트레이너의 ‘올 어바웃 댓 베이스’는 지난 7월 발표돼 현재 빌보드 핫 100차트 2위에 올라있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는 곡이다. 공식 뮤직비디오의 유튜브 조회수도 2,300만 건 이상을 기록 중이다.

‘기쁨모드’는 주영훈이 지난 2006년 9월 발표한 곡으로 ‘올 어바웃 댓 베이스’보다 8년 먼저 발표한 곡이다. ‘올 어바웃 댓 베이스’는 ‘기쁨모드’의 음표와 박자, 코드가 모두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져 표절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초록별주나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