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김가연, 악플계 ‘잔다르크’된 사연 공개…“가족 악플 못 참아”

tvN '현장토크쇼 택시' 스틸

tvN ‘현장토크쇼 택시’ 스틸

배우 김가연과 남편 임요환이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로 시청자를 만난다.

26일 방송되는 ‘택시’ 344회는 ‘트러블 메이커’ 특집 1탄으로 김가연-임요환 부부가 출연해 온갖 루머부터 신혼집 공개까지 시청자들이 궁금해 할 이야기들을 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악플계의 잔다르크’라 불리는 김가연은 악플러와의 고소건에 대한 전말도 설명했다. 김가연은 “임요환과 처음 열애설이 터졌을 때 당시 임요환 씨 인기가 많았기 때문에 악플이 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없던 소문까지 만들어졌다. 개인적인 욕은 참아도 가족과 관련된 악플들은 참을 수가 없었다”며 악플러들을 고소하게 된 사연을 밝혔다.

이어 김가연은 “최근에 다시 고소 건수를 세보니 91건이다”며 “어느 날 검사님이 전화하셔서 ‘혹시 이런 분 아시겠어요?’라고 물어보더라. 그래서 ‘제가 지금 고소 건이 많아서 어떤 내용인지 말씀해주세요’라고 했더니, 검사님이 읽지를 못하시더라. 입에 담기도 어려운 수준의 악플들인데 어떻게 가만히 있을 수 있겠냐”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300억 재벌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가연은 “재벌이란 건 ‘몇 대 기업’ 이런 분들이 재벌이다. 난 재벌 아니다. 과거 전라도 광주에서 유지였는데 서울 오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가연은 “90년대 초반 ‘LA아리랑’이라는 시트콤을 했었다. 그때 일주일간 LA를 간다고 했더니 용돈으로 천만 원을 주셨다. 아버지께서도 해외에 나가보신 적이 없으셨다. 감이 없으셔서 그만큼 주신 거다”고 말했다.

김가연-임요환 부부의 루머부터 알콩달콩 신혼이야기가 담긴 ‘택시’는 26일 밤 12시 20분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