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영화 ‘암살’ 앞두고 단발머리 변신

전지현
전지현이 영화 ‘암살’을 위해 긴 생머리를 잘랐다.

중국 여배우 한위친(한우근)은 최근 자신의 웨이보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모 슈즈 브랜드 주최의 패션 파티 현장에 전지현과 참석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전지현은 어깨에 닿는 길이의 단발머리에 각선미가 돋보이는 원피스를 입고 있다. 파티에는 전지현 외에도 가오위안위안(고원원), 셰팅펑(사정봉), 셰팅팅(사정정) 등 유명 중화권 스타들이 참석했다

이날 전지현은 인터뷰를 통해 “다음 주 시작되는 영화 촬영을 위해 머리를 자르고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최동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암살’은 1930년대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암살 프로젝트로 오는 2015년에 개봉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한위친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