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빈 윌리엄스, 에미상 공로상…빌리 크리스탈 대리수상

로빈 윌리엄스 영화
고(故) 로빈 윌리엄스가 2014 에미상 시상식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66회 에미상(Emmy Award) 시상식이 2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노키아극장에서 열렸다.

올해 에미상 시상식에서는 지난 11일 세상을 떠난 로빈 윌리엄스에게 공로상을 시상했다. 윌리엄스의 절친인 배우 겸 감독 빌리 크리스탈이 대리 수상, 눈길을 끌었다.

대리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빌리 크리스탈은 “로빈 윌리엄스는 당신이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최고의 친구였다. 그는 우리의 삶에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그의 과거에 대해서 얘기하는 게 너무 어렵다. 그는 코미디계에서 가장 빛나는 별이었다”는 말로 시상식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앞서 윌리엄스는 지난 11일 미국 캘리포니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윌리엄스는 발견 당시 목에 허리띠를 매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식 진단서에 따르면 아직 직접적인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윌리엄스가 유해는 샌프란시스코 만에 뿌려졌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