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 베니스 일정 확정…임권택 감독, 안성기 등 9월 1일 출국

'화장' 해외용 예고편.

‘화장’ 해외용 예고편.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작품 ‘화장’(영제 REVIVRE)이 제71회 베니스 영화제 공식 일정을 확정했다. 이와 함께 해외용 예고편이 처음 공개됐다.

27일 개막하는 제71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Out of Competition) 중 마스터 감독들을 소개하는 갈라(gala) 상영작으로 초청된 ‘화장’의 상영 및 공식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임권택 감독과 안성기, 김규리, 김호정이 9월 1일 오후 12시 15분 비행기편으로 출국한다.

‘화장’ 팀은 현지 시간으로 3일 오후 12시(한국 시간 오후 7시) 기자회견과 포토콜 행사를 갖는다. 이어 오후 2시 레드카펫과 2시 30분(한국 시간 오후 9시 30분)에 열리는 공식 상영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화장’은 월드 프리미어로 베니스에서 첫 선을 보이게 된다. ‘씨받이’(86), ‘하류인생’(04), ‘천년학’(07) 등에 이어 4번째 베니스 초청작인 ‘화장’은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신작이자, 지금 현재의 동시대 이야기를 그린다는 점에서 이전 작품들과는 사뭇 다른 면모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거장의 신작에 현지에 대한 관심도 뜨거울 것으로 영화사 측은 전망했다. 베니스 영화제 프로그래머인 엘레나 폴라치(Elena Pollacchi)가 “진정한 영화 ‘마스터’만이 이러한 어려운 소재를 이 정도의 자신감을 갖고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화장’은 인생의 여러 단계에서 마주칠 수 있는 인간관계에 대해 풍부하게 얘기하는 멋진 영화”라고 평한 바 있다.

제71회 베니스 영화제는 27일부터 9월 6일까지 열리며 임권택 감독과 배우 안성기, 김규리, 김호정은 공식 일정을 모두 소화한 뒤 9월 6일 오전 인천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또 베니스에 이어 곧바로 9월 4일 진행되는 제39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마스터’ 섹션에 공식 초청돼 상영을 앞두고 있다.

‘화장’은 암에 걸린 아내가 죽음과 가까워질수록 다른 여자를 깊이 사랑하게 된 남자의 서글픈 갈망을 그린 이야기로, 2004년 제28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수상한 김훈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