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피뎀 복용 혐의’ 손호영 기소 여부 28일 검찰시민위원회서 결정

손호영

손호영

향정신성 의약품인 졸피뎀을 처방없이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손호영의 기소 여부가 28일 결정된다.

26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강해운)는 향정신성 의약품 졸피뎀을 복용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수사를 받아온 손호영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오는 28일 검찰시민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시민위원회는 검찰의 기소독점주의를 견제하고 일반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 2010년 도입된 제도로, 위원회의 결정은 법적 구속력은 없고 권고적 효력만 있다.

앞서 손호영은 지난해 5월 여자친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뒤 자신의 차량에서 번개탄을 피워 자살을 기도하는 과정에서 가족이 처방받아 보관하던 졸피뎀을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싸이더스H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