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무’, 토론토영화제서 해외 최초 스크리닝…심성보·한예리 참석

해무
봉준호 감독이 제작에 나서 화제가 된 영화 ‘해무’가 토론토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 레드카펫 행사와 ‘갈라 스크리닝’으로 전 세계 관객들과 만난다.

아시아 영화 중에서는 유일하게 제 39회 토론토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공식 초청된 ‘해무’가 9월 9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간) 해외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인다.

해외 언론과 VIP, 현지 관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대규모 시사회인 ‘갈라 스크리닝’은 토론토국제영화제의 메인 상영관이자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로이 톰슨 홀’(Roy Thomson Hall)에서 진행된다.

이번 토론토국제영화제에는 ‘해무’의 연출을 맡은 심성보 감독과 배우 한예리가 참석해 기자회견과 레드카펫 등 공식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올해로 39회를 맞는 토론토국제영화제는 칸, 베니스, 베를린과 함께 세계 4대 영화제로 손꼽히는 북미 최대 규모의 영화제다. 이번 ‘해무’가 초청된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하녀’(2010) ‘감시자들’(2013) 등이 상영된 바 있다.

박유천, 김윤석, 이희준, 김상호, 유승목, 한예리 등이 출연하는 ‘해무’는 만선의 꿈을 안고 출항한 여섯 명의 선원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해무 속 밀항자들을 실어 나르게 되면서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