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스쿨’ 소진, “신인시절 MC 눈총 받은 후, 방송 겁나” 고백

소진

소진

걸그룹 걸스데이 소진이 신인 시절 방송이 어려웠던 이유를 고백했다.

26일 서울 상암동 매직스페이스에서 케이블채널 MBC뮤직 ‘아이돌스쿨’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아이돌스쿨’ MC 전현무, 소진, 김연우를 비롯해 크로스진, 씨클라운, 레이디스 코드, 타히티, 소년공화국, B.I.G가 참석했다.

이날 소진은 “신인일 때 MBC ‘꽃다발’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나가서 처음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막 했던 기억이 난다”며 신인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평소 친구들과 농담 따먹듯이 자유롭게 방송을 했는데 어느 순간부터 MC분에게 눈총을 받는다는 느낌이 드니까 겁이 났다. 그 이후로는 방송이 어려웠다. 신인들은 굉장히 자신감도 있지만, 그만큼 주눅도 잘 든다”며 “‘아이돌스쿨’이 생겨서 신인아이돌이 재미있게 끼를 펼칠 수 있어서 좋다”고 밝혔다.

소진은 신인 아이돌을 두고 “사람들이 생각하기에는 귀엽고 어린 친구들이지만, 어떤 조건이든지 자신들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친구들”이라며 ‘아이돌스쿨’의 관전포인트를 공개하기도 했다.

‘아이돌스쿨’은 매회 3팀의 신인 가수들이 출연해 자신들의 무대를 꾸밀 수 있는 쇼 아이템을 두고 게임을 펼치는 서바이벌 예능 버라이어티다. 방송인 전현무, 가수 김연우, 걸스데이 소진의 진행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6시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