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 어게인’, ‘원스’의 입소문 기적 재현… 40만 돌파 눈앞

'비긴어게인' 스틸

‘비긴어게인’ 스틸

영화 ‘비긴 어게인’이 잔잔한 흥행을 일으키고 있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비긴 어게인’은 지난 25일 전국 3만 8,870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명량’에 이어 일일 박스오피스 3위에 올랐다.

이날 관객 수는 2014년 개봉한 다양성 영화 평일 최고 스코어인 동시에 전체 박스오피스 5위권 내 상영작 중 좌석 점유율 1위(31.4%), 전일 대비 최저 관객수 드롭율을 나타낸 기록이다.

또한 ‘비긴 어게인’은 누적 관객 수 37만 2,745명을 기록하며 영화 ‘그녀’(최종 관객 34만 9,309명)을 제치고 2014년 개봉한 다양성 영화 흥행 순위 3위에 올랐다.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조만간 ‘신이 보낸 사람’(최종 42만 4,258명)을 따라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원스’의 존 카니가 메가폰을 잡은 ‘비긴 어게인’은 뉴욕을 무대로 가수 지망생 그레타(키이라 나이틀리)가 음악 프로듀서 데이브(마크 러팔로)를 만나 음반을 만드는 과정을 그린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비긴 어게인’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