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 10월 2일 개봉 확정…줄기세포 조작 스캔들의 실체

제보자
줄기세포 조작 스캔들을 그린 영화 ‘제보자’가 10월 2일 개봉을 확정했다.

‘제보자’는 시사프로그램 PD 윤민철이 전 세계적인 이목을 끈 줄기세포 복제 논문이 조작됐다는 충격적 제보를 받고, 그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제보자’는 10월 2일 이미 개봉을 확정한 차태현 주연의 ‘슬로우 비디오’와 경쟁하게 됐다. 작품의 색깔과 성향 등이 전혀 달라 어떤 결과를 낳을지 벌써부터 흥미진진하다.

개봉 확정과 함께 메인 포스터 및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화면을 가득 메우는 취재 카메라들과 많은 사람들에게 둘러 싸인 박해일, 유연석 두 배우의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메인 예고편은 진실을 밝히려는 윤민철(박해일) PD와 제보자 심민호(유연석)의 모습을 본격적으로 그려내며 치열한 진실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