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신’ 김강우, 무자비하고 살벌한 연산군으로 연기 변신 예고

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김강우가 영화 ‘간신’에서 강렬한 연기변신을 선보인다.

26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김강우가 영화 ‘간신’에서 이융 연산군 역을 맡아 무자비하고 살벌한 잔인함으로 둘러싸인 냉철한 인물을 그려낼 예정”라고 알렸다.

‘간신’은 조선 연산군 시대를 배경으로, 임금 옆에서는 충신인 듯 하지만, 정사를 그르치는 주범이 되는 간신과 왕의 이야기를 다룬 내용.

그간 다양한 캐릭터와 작품을 선보인 김강우는 이번 작품으로 또 다른 강렬한 연기를 예고했다. 또 최근에는 영화 ‘찌라시:위험한 소문’, 드라마 ‘골든크로스’ 등 맨몸으로 권력에 도전하는 정의로운 캐릭터로 활약했던 만큼 이번 변신이 더욱 크게 다가올 것으로 전망된다.

김강우는 “연산군은 배우라면 꼭 한번 연기해보고 싶은 인물인 것 같다”며 “연산군의 광기와 그 이면에 있는 냉철한 카리스마를 보고 매력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감독님과 다른 배우 분들 그리고 스태프들과 함께 좋은 작품을 그려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강우를 비롯해 주지훈, 임지연, 천호진, 이유영 등 주요 캐스팅을 확정한 영화 ‘간신’은 오는 9월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