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예은, “이상형은 없어…마음만 본다”

예은 정성희 쇼리(왼쪽부터)

예은 정성희 쇼리(왼쪽부터)

최근 그룹에서 솔로로 컴백한 원더걸스 예은이 라디오에서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밝혔다.

지난 23일 토요일 자정 SBS 라디오 파워FM ‘정선희의 오늘같은 밤’에는 원더걸스 예은과 마이티 마우스 쇼리가 출연했다. 한참 DJ 정선희가 쇼리가 꿈꾸는 미래 배우자에 대해 묻던 중 예은에게도 “이제 20대 중반이다. 한참 연애할 때인데,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고,

예은은 “정말 이상형이 없다. 특히, 외모는 필요없는 것 같고, 정말 중요한 건 마음인 것 같아서, 마음만 본다”고 대답했다.
이에 정선희는 “이렇게 정색하며 말 할 정도면, 잘 생긴 남자한테 데인 적이 있는거다. 경험해봤으니 외모는 소용없다고 말하는 거 아니냐(웃음)”며 장난섞인 질문으로 이어갔고, 쇼리 역시, 맞장구를 치자, 예은은 잠시 망설이더니 긍정의 웃음으로 답해 스튜디오 분위기를 즐겁게 했다고.

예은과 쇼리가 출연한 방송은 SBS 파워FM ‘정선희의 오늘같은 밤’ 팟캐스트를 통해 다시 들을 수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