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담 뺑덕’ 정우성, 나쁜 남자로 변신 “첫 치정멜로, 도전의식이 생겼다”

마담 뺑덕
‘멋진 남자’ 정우성이 ‘나쁜 남자’로 돌아왔다. 정우성은 영화 ‘마담 뺑덕’을 통해 데뷔 이후 처음 치정 멜로에 도전, 나쁜 남자로 변신했다.

‘마담 뺑덕’은 누구나 알고 있는 고전 ‘심청전’을 뒤집은 파격적인 설절과 두 남녀의 지독한 사랑과 집착으로 그려낸 치정 멜로. 티저 예고편과 1차 무삭제 예고편 등이 공개된 후 나쁜 남자로 분한 정우성의 파격변신이 연일 화제다.

‘비트’ ‘태양은 없다’ ‘내 머리 속의 지우개’ ‘놈놈놈’ ‘감시자들’ 그리고 최근작인 ‘신의 한 수’ 등의 작품을 통해 청춘의 아이콘부터 순애보의 주인공, 완벽한 액션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마음을 사로 잡은 정우성은 ‘마담 뺑덕’에서 사랑을 저버리고, 그 대가로 모든 것을 잃을 위험에 빠지는 남자 학규를 연기한다. 말끔한 정장 차림이 익숙한 대학교수 학규는 추문에 휩싸여 좌천된 소도시에서 만난 스무 살 처녀 덕이(이솜)를 뜨겁게 사랑한 후 차갑게 배신함으로써 그녀의 삶을 송두리째 파괴하는 나쁜 남자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8년 뒤, 다시 만난 덕이의 정체를 모른 채 눈이 멀어 그녀에게 의존하며 위험한 운명 속으로 빠져드는 학규는 고전 ‘심청전’의 심봉사와는 달리, 욕망에 모든 것을 맡기는 위험한 남자의 모습으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정우성의 모습을 기대케 한다.

정우성은 “여태까지 해보지 않은 감정 표현을 심학규를 통해서 할 수 있겠구나라는 도전의식이 생겼다”며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또 “덕이와의 사랑, 딸 청이와 부녀관계의 감정, 모든 것들이 배우 정우성으로서는 처음 경험해보는 감정들이었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더 심학규답게, 그리고 정우성답게 표현할 수 있을까 많은 고민을 했다”고 덧붙였다.

10일 개봉 예정.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