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티서, 강동원과 ‘두근두근’ 인증샷… ‘두근두근 내 인생’ 특별출연

두근두근 내 인생 태티서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에 깜짝 출연한 소녀시대 유닛 태티서(태연 티파니 서연)가 강동원, 이재용 감독이 함께 촬영한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태티서는 ‘두근두근 내 인생’에서 철부지 아들바보 아빠 강동원이 열광하는 걸 그룹으로 깜짝 출연했다. 강동원과 태티서가 함께 호흡을 맞춘 장면은 극중 소녀시대만 보면 눈을 떼지 못하는 33살의 아빠 대수가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우연한 기회에 태티서의 경호를 맡게 된 대목. 경호를 하는 와중에도 자신의 등 뒤에 있는 태티서만 바라보는 강동원의 순박하고 귀여운 모습이 웃음과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태연 티파니 서현 세 멤버는 자연스러운 연기를 통해 무대 위에서 보여줬던 모습과는 다른 새로움으로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는 후문이다.

‘두근두근 내 인생’의 촬영에 함께한 태티서는 “평소 강동원씨의 팬이었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로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이재용 감독님께서 잘 이끌어주셔서 좋은 추억이 된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영화를 통해 두근두근한 인생을 함께 공유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애란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두근두근 내 인생’은 열일곱의 나이에 자식을 낳은 어린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 여든 살의 신체 나이가 된 세상에서 가장 늙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9월 3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