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첫 일본 단독콘서트 1만명 뜨거운 교감

화-빅스 오사카, 도쿄 단독콘서트 FULL

그룹 빅스가 첫 일본 단독콘서트에서 1만여명의 팬들과 음악으로 교감하며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21일 일본 오사카 오릭스 극장과 23일 도쿄 국제 포럼 A홀에 열린 ‘VIXX LIVE FANTASIA in Japan [HEX SIGN]’ 공연은 티켓 오픈과 함께 전 좌석이 순식간에 매진 되었으며, 팬들의 앙코르 요청으로 1회 추가되어, 총 3회의 공연이 펼쳐졌다. 이 날 공연장은 시작 전부터 수많은 팬들과 빅스를 취재하기 위한 현지 매체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1만여명의 관객들의 뜨거운 열기 속에 열린 빅스의 일본 첫 단독콘서트는 공연 시작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이날 공연에서 빅스는 ‘저주인형’을 시작으로 ‘하이드’, ‘뷰티풀 킬러’로 화려한 칼군무를 보여주며 팬들의 떼창을 이끌어냈다.

이어진 멤버들의 개인무대에서는 켄X레오의 발라드 무대를 비롯해 라비X혁의 랩과 보컬이 만난 콜라보 무대, 엔X홍빈의 섹시 댄스 무대로 호소력 짙은 보컬적인 매력과 자작곡 실력을 동시에 선보이는 무대부터 강렬하면서도 섹시한 댄스 퍼포먼스까지 함께 선보여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또한 멤버들의 애교 퍼레이드와 함께 이어진 ‘썸데이’, ‘러브레터’, ‘아픈데 좋아’, ‘오늘부터 내여자’ 등 일명 “썸타는 시간”에서는 멤버들의 손짓과 몸짓 하나하나에 팬들은 반응하였으며, ‘다칠 준비가 돼있어’, ‘기적’에 이르기까지 빅스는 시종일관 탄탄한 라이브와 파워풀하면서도 한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퍼포먼스로 팬들을 매료시키며 비교불가한 무대를 선사했다.

특히 빅스의 리더 엔은 공연 내내 완벽한 일본어를 구사해 팬들을 감동시켰으며, 팬들은 공연 시작부터 끝나는 시간까지 일제히 일어나 공연을 관람하는 것은 물론 떼창과 멤버들의 이름을 한명 한명 외치는 진풍경으로 화답하며, 빅스와 팬들의 끈끈한 교감을 나누는 특별한 시간이었다.

두 시간 넘게 진행된 이번 공연에서 빅스는 탄탄한 라이브와 세련된 무대매너, 차별화된 빅스만의 스타일로 공연을 감상한 방송관계자들로부터 한류 세대교체의 주역이란 호평을 받았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