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시크릿, 여신 비주얼 + 소탈한 입담으로 반전 매력

시크릿

지난 25일 KBS2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그룹 시크릿의 멤버 정하나와 한선화가 몸을 사리지 않는 유쾌한 입담과 솔직한 발언으로 강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날 시크릿은 오프닝과 동시에 파격적인 ‘아임 인 러브(I’m In Love)’ 안무를 선보였다. 귀여운 소녀에서 성숙한 여인의 컨셉으로 돌아온 만큼, 고혹적인 분위기와 시크릿 전매특허 포인트 안무를 뽐내 방청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시크릿은 신곡 ‘아임 인 러브’에 애교 춤, 인어 춤 이외에 세수 춤을 새로운 포인트 안무로 내세워 패널들의 호응을 얻었다. 시크릿의 안무를 감상한 게스트는 “심장이 뜯기는 것 같다”는 격한 표현으로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시크릿은 “아내가 말이 없다”며 고민하는 참가자의 사연을 듣고 당사자인 아내를 향해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내는 등 속 깊은 모습으로 성숙해진 면모를 뽐냈다.

시종일관 화려한 리액션과 프로그램 참가자의 고민을 경청하던 정하나, 한선화의 깔끔한 패션도 관전 포인트다. 최근 물오른 비쥬얼을 자랑하는 한선화는 긴 생머리에 아이보리 컬러 셔츠를 매치해 단연 돋보이는 미모를 자랑했으며, 데뷔 이후 처음 단발 헤어스타일을 시도한 정하나는 톤 다운 된 청남방을 착장해 세련미를 한껏 고조시켰다.

시크릿은 지난 11일 다섯 번째 미니앨범 ‘시크릿 써머(SECRET SUMMER)의 타이틀 곡 ‘아임 인 러브’를 발표하고 활동 중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안녕하세요’ 캡처